폭풍의 연인 17회

Published on by skyupi.over-blog.com

폭풍의 연인 17회 다시보기

폭풍의 연인 17회 다시보기



폭풍의 연인 17회 동영상 다시보기 클릭!>>

폭풍의 연인 17회 내용 줄거리 다시보기:

내 사랑을 넘본 것 자체가 불충이었다고!

유회장은 자신의 앞에서 무릎을 꿇은 광훈에게 자신의 사랑을 넘본 것 자체가 불충이었다고 말한다. 한편 애리는 민주에게 형철의 가족을 초대한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고, 민주는 인연이 될 사람인지 확인하고 확인해보고 싶다고 얘기한다.

한편 윤희는 태섭이 미애의 남편 회사에 거액을 투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온라인 TV 프로그램 다시보기 클릭!>>

드라마 다시보기 클릭!>>

폭풍의 연인 시놉시스 다시보기:

기획의도:
폭풍의 연인!
가족이 해체되어 간다
따뜻한 보금자리는 이미 사라졌다. 영원하리라 믿었던 결혼생활이 판사 앞에서 비극적으로 무너지는 소리가 세상을 채운다.
그 모든 문제의 최선이라 믿었던 '이혼'은 더 큰 절망과 상실을 부르고 영혼의 중병을 앓게 된 가정마다 삶 속의 진정성을 포기하고 순수함의 선을 넘어 온갖 중독증과 우울증으로 오염되어 간다.
TV중독, 컴퓨터 중독,알코올 중독,성공 중독,일 중독,혼외 연애 중독...
그러니 어떤 곳으로 도피해 보아도 절망하는 성공이나 사랑은 이루어지지 않고 주어지지 않는 명예와 부와 지위에 대한 갈증 때문에 마침내는 사람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가치까지 무너지면서 자살 중독증에 까지 이른다.

언어도 미쳐간다
말은 사회의 생혈(生血)이고 건강한 사회가 존재하려면 건강한 언어가 존재해야 하는데 영혼을 파괴 시키고 관계를 단절시켜 부수고 사회를 오염시키는 부패한 언어만이 세상을 채우고 있다. 수많은 대화로 만들어져야 하는 TV 드라마도 이에 크게 기여한 것은 아닐까?

세대마다 중병을 앓고 있는 이 시대, 지치고 병든 영혼을 위로하고, 살리는, '치유와 회복' 의 선물 같은 드라마는 만들수 없을까?
인생의 어떤 시련과 환난 속에서도 삶의 품위를 잃지 않고 인간의 소중한 가치를 저버리지 않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드러내는 '생수' 와 같은 드라마를 만들 수 없을까? 일일 연속극은 3대가 한자리에서 함께 보고 함께 즐기며, 함께 토론하며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방송 유일의 순결한 피다. 시청불가 표가 없는 가장 성결한 띠의 방송이 될 수 있어야 한다.

세대마다 주어진 자기의 삶을 정직하게 주시하고
세대마다의 삶의 기쁨과 환희와 고통과 절망, 용서와 화해, 이해와 공감, 만남과 별리의 연가를 수놓은 드라마!
폭풍의 연인은 서라벌 호텔을 경영하는 민여사의 집안에 보모로 들어가게 된 맑고 순순한 영혼을 지닌 '별녀'의 서울 상경기다. 어떤 시련과 환난 속에서도 인간의 소중한 가치를 저버리지 않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폭풍의 연인 등장인물:
                         최은서(신은혜), 이재윤(이형철), 정보석(유대권),
                         정주연(유애리), 김민자(민혜성), 손창민(이태섭)

To be informed of the latest articles, subscribe:

Comment on this post